South Korean Tire Manufacturer to Create More Than 1,200 Jobs in Tennessee -- 한국 타이어의 테네시 새 공장이 현지인력 1,200명 채용 예고

Share this:
by JAICHUNG LEE
Tennessee and Hankook Tire officials breaking ground on the new plant in Tennessee. [Image: Hankook Tire]

This article is presented bilingually in English and Korean. For Korean, click here. 이 기사는 영어와 한국어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어 기사를 보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Hankook Tire, the largest Korean-based tire manufacturer is preparing for its new plant in Clarksville, Tennessee, to begin running at full capacity. The $800 million 1.5 million-square-foot factory will produce 5.5 million tires per year for passenger vehicles and light trucks; comprising 28% of Tennessee’s tire production. Starting test operations early this year, Hankook has already hired 300 laborers and plans to employ 1,200 in total. Moreover, Hankook plans to expand capacity to 11 million tires annually, and increase total employment to 1,800 on its second phase of operation by 2018.

Hankook moved its North American headquarters to Nashville, Tennessee last year, bringing core sales and management departments — corporate communications, human resources, supply chain management team, and original equipment teams that work with vehicle manufacturers — to the state. The head office hosted a job fair in October last year to provide information about employment with the company. The relocation of the headquarters as well as the completion of the new factory have contributed to Tennessee becoming one of the largest automotive industry hubs in the US.

Tennessee has made strong alliances with foreign enterprises in the automotive industry. In fact, Tennessee benefits from more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than any other state in the US. Tennessee was ranked the top state for job creation resulting from FDI in 2015. In particular, the automotive industry accounts for a disproportionately high portion of Tennessee foreign investment. Of the $33.3 billion of total FDI in Tennessee, $21.9 billion was invested in automotive operations.

Tennessee is a home for many Northeast Asian automotive companies, including well-known organizations such as Nissan, Bridgestone, Denso, Hankook Tire. Foreign investment by Japan, South Korea, and China accounts for 42% of Tennessee Employment from foreign investment. Moreover, these three countries are currently responsible for 58% of foreign investment in Tennessee. In regards to FDI in the automotive industry, Japan and South Korea rank first and third place, contributing $15.9 billion and $965 million respectively.

Jaichung Lee is a Research Intern at the East-West Center in Washington and an Asan Washington Young Fellow with the Asan Academy in Seoul.

----------

한국 최대 타이어 업체인 한국타이어의 테네시주 클락스빌 신공장이 정상가동 시작을 앞두고 있다. 한국타이어가 총 8억 불을 투자한 이 공장은 연간 550만 개의 승용차 및 소형 트럭용 타이어를 생산할 예정이며, 이는 테네시주 전체 연간 타이어 생산량의 약 28%에 달한다. 한국타이어는 올해 초 시범운영을 위해 이미 300명을 고용했으며, 정상가동까지 총 12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또한 2018년까지 연간 생산량을 1100만 개로 확장하고 이를 위해 직원 수를 1800명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국타이어는 작년 북미지사 본부를 테네시의 네시빌로 옮겼다. 커뮤니케이션부서, 인사부서, 공급망 관리부서 등을 포함한 주요 영업 및 매니지먼트 부서를 이전하면서 작년 10월에는 추가 채용을 위해 취업 설명회를 열기도 했다. 이로써 한국타이어의 북미지사 본부 이전과 신공장 완공은 테네시주가 미국 자동차산업 허브로 도약하는 데에 일조하게 되었다.

테네시는 해외 자동차 기업들과 많은 제휴관계를 맺어왔다. 실제로 테네시는 미국에서 가장 많은 FDI(해외직접투자)를 받는 주이며, 2015년에는 FDI로부터 가장 많은 일자리가 창출된 주이기도 했다. 여기서 자동차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하다. 테네시가 지금까지 받은 총 333억불의 FDI 219억불이 자동차산업에의 투자였다.

테네시에는 한국타이어 외에도 닛산, 브릿지스톤, 덴소 등 많은 동북아시아 자동차 산업이 터를 잡고 있다. 한중일 동북아 3개국의 투자로부터 창출된 일자리 수는 테네시 주의 전체 외국인 투자 창출 일자리의 42%를 차지한다. 또한 이들의 투자액은 전체 외국인 투자액의 58%에 달한다. 자동차 산업에 있어서는 일본과 한국의 투자액이 각각 159억과 9웍 6500만원으로 1위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재정은 East-West Center 워싱턴지부의 연구인턴이자 아산서원의 아산 워싱턴 영펠로우이다.